• 회원가입
  • 로그인
  • 기업 로그인
  • 고객센터
  • 인스타그램
  • 유튜브
참가자 변화보고서 _갭이어를 통해 변화 된 참가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제목: 프랑스 파리, 갭이어스테이 후기 "앞으로는 나의 새로운 인생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할 계획이다"
  • 작성자: 김하*
  • 국가/도시: 전세계
  • 조회수: 2603

 


 

 

휴학한번도 없이 대학교 졸업하고 바로 취업 후 퇴사한 후 나는 내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진짜 꿈이 무엇인지 찾아보고 싶었다. 내가 처음 파리에 도착하자마자 혼자 간 곳은 에펠탑이었다. 겁이 많아서 혼자 못하겠다고 했던 내가 에펠탑에서 에펠탑열쇠고리를 8개 1유로 주고 사온 것을 보고 윤지와 연수 사장님 그리고 같이 있었던 손님들까지 박수쳐주셨다!

 

프랑스 파리, 갭이어 스테이 후기 / 김하중 갭이어족 갭퍼 / 8주간의 갭이어

 

 

 

 

 

현재 대한민국은,

한 해 중고등학생 학업 중단 6만 명, 꿈이 없어 그냥 노는 20대 34만 6천명, 취업 후 1년 내 이직율 40%대 돌입, 대학생의 75%는 대학생활에 만족하지 못하고, 직장인의 80% 이상이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꿈꾸라고 말하지만 현실적인 방법과 도움이 없는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대한민국에도 '갭이어'를 들여오고자 합니다.

 

'갭이어(Gapyear)'란 학업과 일을 병행하거나 잠시 멈추고 봉사, 여행, 인턴, 교육, 창업 등의 다양한 활동을 통해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설정하는 시간으로 미국, 유럽,일본 등에서 권장 되고 있는 문화입니다. 

 

 

 

 

 

 

 

 

 

 

 # 내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진짜 꿈이 무엇인지 찾아보고 싶었다. 


 

 

 

휴학한번도 없이 대학교 졸업하고 바로 취업 후 퇴사한 후 나는 내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진짜 꿈이 무엇인지 찾아보고 싶었다.

그러던 중 파리 갭이어 스테이를 알게 되었다. 갭이어를 통해 내가 새로운 환경에 얼마나 적응을 할 수 있는 사람인지 알고 싶었고, 불어를 할 줄 모르고 혼자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과 겁이 있던 내가 과연 파리에서 약 2달간 생활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고 그 두려움을 극복하고 싶었다.

 

 

# 혼자 무언가를 하기 어려워하던 내가 혼자 에펠탑에 다녀왔다. 


 

 

 

혼자 외국에서 생활해 본 적이 한번도 없었기에 출발하기 직전까지도 고민을 했었던 것 같다.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고 뮌헨공항 경유 후 샤를드골 공항으로 도착해서 게스트 하우스로 찾아갈 때 까지 긴장에 연속이었다.

 
처음 게스트 하우스에 도착했을 때 너무나도 반갑에 맞이 해 주었던, 연수와 윤지 구사장님 덕분에 긴장이 풀려서 었을까 도착하자마자 잠이 들었고 다음날 아침 이모님 밥을 먹고 무사히 잘 도착했구나라고 생각했다. 

내가 처음 파리에 도착하자마자 혼자 간 곳은 에펠탑이었다. 겁이 많아서 혼자 못하겠다고 했던 내가 에펠탑에서 에펠탑열쇠고리를 8개 1유로 주고 사온 것을 보고 윤지와 연수 사장님 그리고 같이 있었던 손님들까지 박수쳐주셨다!



같은 시간 서로 다른 세상을 살아 왔던 사람들이 함께 모여 같은 주제로 정보도 공유하고 즐겁게 지내는게 너무 신기하고 즐거웠다


 

 

 

 

오후근무를 하면서 다양한 손님들과 어울릴 수 있는 시간이 많았다.

 

광저우에서 쇼핑과 맛집 투어 하러 온 큰 손 언니들, 한국에서 미술교사를 하고 있는 재밌는 언니, 아내의 추천으로 혼자 여행을 하고 계시는데 와인 좋아하는 건 아내한테 비밀이라는 아버님, 공부하기전 친구랑 여행왔다는 어디서 찍어도 화보였던 동생들, 베트남에서 온 웃긴 노총각오빠, 한국인 남자친구와 결혼을 앞두고 같이 파리에 놀러온 한국인 같은 일본인언니, 멋쟁이 인터넷 쇼핑몰 CEO, 혼자 배낭여행을 오신 대학생 아들이 있다는 어머님, 우리에게 화분을 선물하고 간 작고 귀여운 친구, 알고보니 고향 친구였던 친구들, 패션블로그를 하고 있는 너무 유쾌했던 NIKITA! 등등 

 

다양한 손님들과 저녁시간마다 그동안 살아온 이야기 앞으로 살아갈 이야기를 나누고, 같은 시간 서로 다른 세상을 살아 왔던 사람들이 함께 모여 같은 주제로 정보도 공유하고 즐겁게 지내는게 너무 신기하고 즐거웠다. 

 

엄마같은 이모님도 내 파리생활의 큰 부분을 차지했다.

파리에 있으면서 이모님이 안계셨다면 정말 한국생각이 많이 났을 것 같다. 

 

힘들어도 힘들다고 안하시고 우리를 먼저 더 생각해주셨던 이모님 덕분에 몸과 마음이 따뜻했다. 매일 아침 저녁 따뜻한 밥해주시고, 아침이나 저녁안먹으면 걱정해주시고, 도와드린다고하면 괜찮다고만 하셨다. 파리에서 그리운게 있다면 그 중 하나는 이모님이다. 보고싶어요. 이모님!

 

 


 

 

 

 

 

 

# 나만의 파리 여행 추천 장소, 모레-쉬르-루앙(Moret-Sur-Loing) 


 

 

 

 


내가 정말 추천하고 싶은 장소는 시슬레 마을로 유명한 모레-쉬르-루앙(Moret-Sur-Loing)이다.


Gare de Lyon → Moret Veneux les Sablons 하차 후 약 30분 정도 걸어가면 마을이 나온다. 리옹역에서 R선 Montargis/Montereau행을 타고 Moret Veneux les Sablons에서 내리면 되고 시간은 내가 있을 당시 리옹역에서 매 시간 19분/49분마다 기차가 있었다. 

혼자서 여행하는 것을 두려워했던 내가 혼자 찾아가서 공원에 앉아서 빵을 먹고 올 수 있는 만큼 여유롭고 한적하고 좋았던 시골마을이였다. 슬레를 비롯한 많은 화가들이 영감을 받은 만큼 파리에서 볼 수 없었던 정말 예쁜 마을이였다.

 

 

 

 

 

 

 

 

 

 

 

 

# 파리에 2달동안 여행하러 간다면 그냥 여행을 하러가는 것을 추천하겠다.


 

 

 

 

 

 

 

 학생이라면 국제학생증 꼭 챙기는 것도 도움이 된다. 파리의 박물관, 미술관 같은 곳에서 할인이 쏠쏠하다. 간단한 프랑스어 인사와 숫자 정도는 익히고 가면 여행할 때나 일할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또 공인인증서와 신용카드도 챙겨간다면 여러 상황에 대비할 수 있으니 꼭 챙겨가자.

 

게스트 하우스에서 오후스탭으로 근무를 했다. 처음 포지션이 정해지지 않아서 오전/오후 일을 모두 배울 수 있었고, 오후스탭으로 근무하게 되었다. 스탭들끼리도 오전/오후/투어 서로 선호하는 근무가 달랐다.


오전근무 08:00~13:00 / 오후근무 20:00~마감 / 투어 매일다름 오전/오후/투어 모두 나름의 장단점이 있어서 편하고 쉬운 근무, 어렵고 힘든 근무는 정해진 게 없는 것 같다. 2달동안 하게 될 포지션이니 긍정적으로 임한다면 즐겁게 지낼 수 있다.


스텝들은 따로 방을 사용해서 게스트 하우스 내에서 큰 불편함은 느낄 수 없었고 이모님의 음식솜씨는 진짜 최고다! 이모님 덕분에 파리에 있는동안 살이 너무 찌기도했다.

 

 

단지 파리에 2달동안 여행하러 간다면 그냥 여행을 하러가는 것을 추천하겠다. 우리는 계약된 근무를 제공하고, 숙소를 제공받는 것이며 그 외 시간을 활용해서 여행하면된다.

 

KEEP스케줄로 너무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으면 좋겠고, 도움이 필요하면 스탭들과 사장님께 얘기하면 된다. 스탭들과 사이는 매우 좋았으며, 사장님도 이야기하면 들어주시는 편이다.

 

 

 

 

 

 

 

 

 

 

 

 

 

 

 

# 앞으로는 나의 새로운 인생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할 계획이다. 


 

 

 

 

 

나는 처음 갭이어 프로젝트를 신청하면서 새로운 꿈을 찾고 싶었다.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며! 2달동안 나의 새로운 꿈은 결국 찾지 못했지만, 도전하고 싶은 일들이 생겼고, 다양한 사람들과 지내면서 내가 그동안 너무 틀에 박힌 생각을 하고 살진 않았었나 반성하게 되었다.

 

또 그동안 하고싶은 것이 생기면 나는 안돼, 내가 할 수 있을까?, 이미 늦었어, 라는 생각부터 들었던 것 같다. 그런 내가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리면서 나의 생각이 변화할 수 있었고, 자신감 또한 생겼다.


프로젝트를 참가하기 전에는 무엇인가 하려면 고민만 하다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였던 것 같다. 지금은 생각한대로 먼저 시도하려고 한다!

 

앞으로는 나의 새로운 인생을 위해 끊임없이 도전할 계획이다.

 

 

 

 

 

 


 

 

나의 갭이어는

 

 

경험 ★★★★★

낭만적인 도시 파리에서 다양한 사람도 만날 수 있고, 또 내 시간도 갖을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정말 좋은 경험이었다.


배움 ★★★★☆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어울려 지내면서 서로다른 이야기를 들으며 깨닫는 게 많았다.


환경 ★★★★☆

엄마같은 이모님의 엄마보다 맛있는 밥과 편안한 잠자리! 어쩔 수 없는 석회수만 아니면 정말 짱!


안전 ★★★★☆

테러 이후에 군인과 경찰들이 관광지에 많이 있어서 소매치기는 많이 줄었다고는 하는데 나는 외출할 때 항상 조심했다.

 

여가 ★★★☆☆

KEEP이라는 스케줄이 따로 있어서 맨날 여행할 생각으로 참가한다면 어려움이 있다.



  • 갭이어 추천
  • 갭이어 리뷰
  • 마이페이지
  • 언론보도

korea gapyear 하단 로고

korea gapyear 하단 인증

(주)한국갭이어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0길 73 청어람빌딩 2층

Copyright 2013. koreagapyear . All right reserved

  • 온라인디지털콘텐츠산업발전법에 의한 국민은행 구매안전서비스(채무지급보증)
  • 웹사이트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예금주 : (주)한국갭이어 KB국민은행 004401-04-1066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