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Gapyear

회원가입 및 로그인

  • 회원가입
  • 로그인
  • 기업 로그인
  • 고객센터
서브 비쥬얼 이미지
제목
프랑스 파리, 갭이어 스테이 후기
등록일
2015.06.30
조회수
1505


 

이번 계기를 통해 크게 남에게 휩쓸리지 않고 내 생각, 내 신념을 지켜가며 내 인생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커졌다. 내 발목에 새겨진 Vis ta vie(네 인생을 살아라) 처럼 말이다.

 

-프랑스 파리, 갭이어 스테이/남정원 갭이어족 갭퍼/8주간의 갭이어

 

 

 

 

 

 

  작년 2학기 휴학을 하고, 8월부터 회사로 출근을 했다. 

 

첫 출근 날, 나는 버스에서 넘어졌다. 생각보다 심하게 넘어져서 양쪽 무릎 모두 피를 철철 흘리며 로비로 들어와 내가 한 첫 마디는 "화장실이 어디에요?" 였다. 생각해보면 내가 처했던 상황과 참 잘 맞아 떨어지는 시작이었다. 작년 한 해는 하루하루 카오스의 연속이었고, 넘어지고 일어나기의 반복이었다. 

 

솔직히 말해서 휴학을 고민할 때 휴학이 아닌 자퇴를 심각하게 고민할 만큼, 내 자신에 대한 실망이 가장 컸던 시기였다. 옆에서 보면 '왜 저리 유난이야' 할 정도로 모든 상황에 있어 심각했고, 잡생각만 한없이 늘었다. 나는 우리학교 우리 과가 오고 싶어서 온 건데도 말이다. 그러니까 문제는 학교 생활이 아니라 나부터가 문제였다. 

 

7월까지 방황의 끝을 달리다가 8월 말부터 일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많이 힘들었던 시기에 '아 내가 이것 밖에 안 되나.' 했을 때 다시 자신감을 찾게 해준 기회였다. 그리고 이는 갭이어 생활의 시작이었다.

 

 

 

 

  유럽 여행은 대학생활 내내 내 머릿속에 자리 잡혀있었다. 

 

아주 솔직하게 말하자면 빠른 시일 내에는 오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가장 현실적인 금전문제도 있었거니와, 내게 3-4개월간의 유럽여행은 아주 큰 목표였다. 하지만 회사 일을 시작으로 일도 배우고 돈도 모을 수 있었으며, 기회도 닿아 갭이어 프로그램을 통해 유럽에서 4개월이라는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 정말이지 여러모로 잊지 못할 시간이 되었고, 앞으로 남은 여행 기간에도 잊지 못할 추억을 많이 만들고 싶다.

 

갭이어 기간을 통해 가장 변화시키고 싶었던 것은 문화 기획에서 일하고 싶은 나의 문화/예술을 바라보는 시각을 넓히는 것이었고, 프랑스는 문화나 예술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빠짐 없이 언급되는 나라였다. 파리에서 두 달간 지내면서, 프랑스인들의 일상을 자세히 관찰해보았다. 

 

 


 

 

 

‘메세나(Mecenat)’라는 용어의 본거지인 만큼, 아주 오래 전부터 프랑스 정부는 문화 예술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왔고, 이 덕분에 프랑스인들에게 문화 예술이란 일상적인 활동과 다를 바가 없었다. 어느 관광지에 가도 길거리 예술가들이 많았다.  문화 기획에 관심이 많았던 나는 우리나라와는 다른 프랑스인들이 신기할 따름이었다. 

 

우리나라는 문화, 예술 활동이 일상이라기 보다는 특별한 활동으로 여겨지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이다. 파리에 지내본 결과 문화, 예술 활동이 활발할 수 있는 이유는 이들에게 여유가 많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공원에만 가도 평일 낮에 가족끼리 공원을 찾는 경우도 많고, 많은 학생들이 학교가 끝나면 공원으로 모인다. UPMC나 소르본 대학 앞쪽의 센강에만 가도 대학생들이 수업 끝나고 여유 넘치게 하루를 마무리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한 가지 더 흥미로웠던 것은 프랑스의 상점들이 일요일에 문을 여는 방식이다. 원래는 일요일에 상점들이 문을 거의 다 닫는다. 하지만 매장 내에 문화 공간을 설치한다면 일요일에도 문을 열 수 있게 하는 법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샹젤리제 거리에서 일요일에 문을 여는 상점들을 보면 갤러리나 스튜디오 공간이 꼭 있다. 문화/예술을 대하는 태도부터가 다른 것을 크게 깨달을 수 있던 두 달이었다.

 

 

 


 

 

 

 

  사람을 만나는 것 중 좋은 점은 그 사람의 일생을 알 수 있다는 점이다

 

파리에 갭이어 프로그램을 하러 오기 전 나의 두번째 목표는 100명의 사람을 만나고 돌아가는 것이었다. 사실 100명까지는 만나지 못했지만 파리에서만 어언 6-70명은 만나고 돌아가는 것 같다. 나머지는 여행을 하면서 100명까지 채워나가고 싶다. 

 

사람을 만나는 것 중 좋은 점은 그냥 ‘만남’뿐 아니라 그 사람의 일생을 알 수 있다는 점이다. 그 사람이 좋든, 싫든, 본인에게 해를 끼치거나 도움을 줘도 사람들의 모습에서 배울 점은 분명히 있었다. 좋은 점은 습득하고, 안 좋은 점을 보고는 내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나는 그 동안 나이에 비해 많은 사람들을 접해왔다고 생각했는데 이는 너무나 큰 착각이었다. 세상에는 다양한 사람들이 정말 많고, 나이가 같아도, 자라 온 환경이 비슷해도 저마다 다른 삶을 살고 있는 사람들로 가득 차있다. 이번 갭이어 프로그램 활동을 하면서 가장 크게 배울 수 있던 시간은 손님들이나 프랑스 현지 친구들과 만나 이야기하는 시간이 아니었을까 싶다. 

 

이번 계기를 통해 크게 남에게 휩쓸리지 않고 내 생각, 내 신념을 지켜가며 내 인생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커졌다. 내 발목에 새겨진 Vis ta vie(네 인생을 살아라) 처럼 말이다.

 

 


 

 

댓글은 회원만 쓰기가 가능하며, 공백포함 한글기준 1000자 이내로 작성이 가능합니다. 0/1000
  • 한국갭이어 소개
  • 갭이어 추천
  • 갭이어 리뷰
  • 언론보도
  • 질문과 답변
(주)한국갭이어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0길 73 청어람빌딩 2층
  • 대표번호 : 02.318.2553 / FAX : 02.3789.0751help@koreagapyear.com사업자등록번호 : 201-86-27270
  • 통신판매업 : 2012-서울중구-1307대표자 : 안시준개인정보책임자 : 박진수

Copyright 2013. koreagapyear . All right reserved

  • 온라인디지털콘텐츠산업발전법에 의한 국민은행 구매안전서비스(채무지급보증)자세히 보기
  • 웹사이트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매매보호의 기준 KB에스크로이체 예금주 : (주)한국갭이어 KB국민은행 004401-04-106660